>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8-04-15 05:02
중국과 친해서?…美, 이번엔 일본 소프트뱅크에 어깃장
 글쓴이 : 문태미
조회 : 2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미국이 중국 기업을 상대로 연거푸 빗장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일본 소프트뱅크를 겨냥해 대미(對美) 투자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한국계인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중국 온라인 대기업 알리바바의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최근 소프트뱅크가 미 투자펀드 포트리스에 일상적인 통제를 중단하도록 압박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밝혔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는 380억 달러에 이르는 포트리스의 자산 운용에서 발언권이 제한됐다고 이들 소식통은 덧붙였다.

특히 소프트뱅크는 "포트리스의 경제적 소유권만 가질 뿐 더 이상은 없다"는 취지로 CFIUS와 타협한 것으로 소식통들은 전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2월 포트리스를 33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으나 CFIUS 심사에 부딪혀 수개월째 승인이 지연되고 있다.

일본 이동통신 대기업인 소프트뱅크가 금융 사업을 인수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며, 포트리스 이사회에도 소프트뱅크 측 인사들이 포진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 인사가 포트리스 경영에 영향을 줄 만한 여력은 크지 않았다고 한 소식통은 말했다.

미 당국이 이처럼 어깃장을 거는 것은 연초부터 중국 기업 등을 상대로 대미 투자를 제한하고 나선 흐름으로 보인다.

특히 CFIUS의 제동에 걸려 알리바바 자회사인 디지털 결제업체 앤트파이낸셜이 미 송금회사 머니그램 인수를 백지화하면서 중국 기업을 겨냥한 진입 장벽이 한층 높아졌다.

소프트뱅크는 알리바바 최대주주이며, 손 회장은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엔 싱가포르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이 미 반도체 기업 퀄컴을 인수하려는 데 CFIUS가 개입하기도 했다. 브로드컴은 싱가포르에 있긴 하지만 중국이 경영에 폭넓게 입김을 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쿨365주소
934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