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작성일 : 18-04-15 16:32
통일부 "7일 남북 통신 실무회담서 정상 간 핫라인도 논의"
 글쓴이 : 구충현
조회 : 3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7일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통신 실무회담에서 정상 간 핫라인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고 4일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통신 실무회담에서 논의될 사항에 대한 질문에 "정상 간 핫라인 문제 등도 논의가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핫라인의) 실질적인 문제보다도 통신이 이뤄지려면 기술적인 문제들이 해결이 돼야 되는 것이고 그런 차원에서 아마 실무적인 논의들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남북은 지난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단 방북 때 정상간 핫라인을 설치하고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script> googletag.cmd.push(function() { googletag.display('div-gpt-ad-1487145749501-0'); } );

백 대변인은 북측이 전날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을 하루 늦춰 5일에 열자고 제의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이 연기 이유를 따로 설명하지는 않았는데 통신 관련 실무회담도 7일에 잡혔고 남북정상회담을 차질 없이 준비한다는 (북측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장기간 연기가 된 게 아니고 하루 연기가 됐다"며 "굳이 이게 연기가 됐다, 지연이 됐다 이렇게 보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북측이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을 5일로 미루고 7일 통신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한 데 대해 이날 중 동의하는 통지문을 보낼 예정이다.

백 대변인은 남측 예술단의 평양 체류 기간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만찬을 공개적으로 주재하고 취재 제한을 사과하는 등 이례적 움직임을 보인 데 대해 "남북 간의 평화협력을 기원하고 이런 화해협력의 분위기가 계속 이어지도록 남북 간에도 서로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그는 통일부가 김 부위원장을 천안함 폭침의 주범으로 보지 않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국방부의 기존 발표를 신뢰하고 이것이 정부의 기본입장"이라고 답했다.

정부는 김 부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고위급대표단으로 방남했을 때 천안함 폭침은 북한이 일으켰으나 주도자를 특정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nari@yna.co.kr

동탄노래방
815326